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기술정보
  • 언론보도

언론보도

[PHOTO]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 착공

  • 작성일 : 2017-11-16
  • 조회수 : 1,232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 착공

포항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19,800㎡ 부지에 구축



한국로봇융합연구원(원장 박철휴)이 15일 경북 포항시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에서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 건설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했다.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경상북도, 포항시가 지원하는 재난 피해 경감을 위해 현장 정찰, 소방대원 활동 지원과 긴급 대응작업 등을 수행하기 위한 로봇 개발 사업인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2016년부터 2022년까지 6년간 수행되는 이 사업은 ▲재난 현장의 짙은 연기를 극복하여 시야를 확보하기 위한 농연가시화센서 ▲화재/연기/장애물 뒤에 있을 생존자를 찾고 위치를 추정하는 인명탐지센서 ▲비행 및 주행을 통해 재난 정보를 빠르게 획득하는 실내정찰로봇 ▲소방대원의 구조 활동 및 진압 작업을 보조 하는 장갑형로봇 ▲다중 로봇의 효율적인 원격제어 및 통제를 위한 통합운용시스템 ▲개발로봇의 실증 및 검증을 위한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로 구성 되어 있다.

소방현장에서 10년 이상 활동한 베테랑 소방대원들은 동일한 재난 현장은 없으며 모든 현장은 예측할 수 없는 위험을 동반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극한 재난 상황에서 로봇의 오작동은 인명 및 재산 피해와 직결될 수 있다. 이러한 사유로 극한 재난 현장에서 활용될 로봇의 신뢰성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안전로봇 실증시험 센터는 실제 재난 현장에 투입될 안전로봇의 신뢰성 향상을 위한 실증과 검증을 수행하기 위하여 구축된다. 포항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약 19,800㎡의 부지에 구축될 센터는 실내 시험동, 실외 필드테스트장, 연구동으로 구성된다. 안전로봇의 연구개발과 실·검증을 한곳에서 할 수 있는 센터로 국내 안전로봇 기술 발전과 산업 성장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박철휴 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인 로봇은 인간을 위해 존재하여야 하며, 안전로봇은 인간의 삶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게 될 것이다.”라며,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는 국내 안전로봇 기술의 세계 선도를 위한 초석이 되어 안전로봇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포부를 밝혔다. 

포항시 이강덕 시장은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 유치는 포항시가 지난 2014년부터 공을 들여 계획한 것으로 마침내 그 시작을 알리는 착공식을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제 포항시는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에 올해 6월 개소한 수중로봇 복합실증센터와 안전로봇 실증시험센터를 갖춤으로 대한민국 로봇 실증의 중심지가 되었다. 나아가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를 로봇기업집적단지인 ‘로봇밸리’로 육성하여 포항시가 첨단로봇산업의 메카로 우뚝 서도록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로봇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